리비아 이주민 수용소 “지옥같다”

리비아 이주민 수용소 “지옥같다”

Hennessy Manjing은 최악의 바다를 예상했습니다.

남수단에서 온 18세 소년은 리비아에서 유럽으로 가는 위험한 횡단보도에서 자신이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올해 지금까지 지중해에서는 약 2,400명의 이주민과 난민이 청구되었습니다.

그러나 해변에 도착하기도 전에 Hennessy는 납치되고 구타당하고 거의 총에 맞을 뻔했습니다.

이 십대는 가족 문제로 인해 살해 위협을 받은 후 2016년에 집을 떠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약 1,000명의 다른 남성들과 함께 트리폴리의 Triq al-Sika 구금 센터에 수감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만난 대부분은 일자리를

리비아 이주민 수용소

토토사이트 찾던 아프리카 사람들, 바다에 멈춰 섰거나 거기에 가려고 애쓰는 아프리카 사람들이었습니다.

이제 그들은 창고에 갇힌 채 빛도 없고 숨쉬기조차 힘들어합니다.

무더운 더위에 그들은 뒤죽박죽 팔다리와 고통의 태피스트리와 함께 녹아 있습니다.

센터의 한 관계자는 “여기서 여행이 끝난 것을 발견하면 완전히 무너진다”고 말했다.

어떤 사람들은 판지 조각으로 부채질을 하려고 합니다. 밤에 문이 잠기면 병에 담긴 소변을 봐야 합니다.

Hennessy는 “감옥보다 더 나쁜 지옥과도 같다”고 말했다.

수척한 십대는 가족과 함께 영국에서 보낸 3년의 유산인 런던 억양으로 말했습니다.

그곳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이 그를 처음에는 이집트로 이끌었고, 그 다음에는 국경을 넘어 동부 리비아로 향했습니다.

그는 그곳에서 무장 갱단이 자신과 약 40명의 다른 인신매매범을 납치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총과 막대기를

들고 우리를 트럭에 태우도록 강요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사람들이 뛰어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가 점프했을 때 Chad에서 온 한 노인이 있었습니다. 그는 총에 맞았습니다.

내 티셔츠에 피가 묻었습니다. 저도 총에 맞은 줄 알고 그냥 도망쳤습니다.”

리비아 이주민 수용소

그는 납치범 중 한 명에게 그를 돌려준 지역 남자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그는 나를 때리고 배를 때리며 말했습니다. ‘당신은 왜 도망쳤습니까?’

“하나님 감사합니다. 사흘 만에 인신매매범이 와서 우리를 풀어주었습니다.” 헤네시는 트리폴리로 날아갈 수 있는 가짜 비자를

받았지만 도착하자마자 민병대에 체포되어 공항 근처의 구금 시설로 이송되었습니다.

그는 “매일 학대가 있었다.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거나 음식을 서두르면 구타를 당합니다.”

경비원들이 선택한 무기는 수도관이었습니다.

그의 동료 수감자 중 일부는 리비아를 통과하는 이주민 경로의 다른 위험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민병대에 의해 매매되고,

노예 노동으로 이용되고, 구금 센터에서 석방되도록 경비원에게 뇌물을 강요했습니다.

수단에서 온 오스만 압델 살람은 붉은 수건을 목에 두르며 솟아오른 흉터를 드러냈다.

그는 그것이 리비아의 바니 왈리드(Bani Walid) 마을에 있는 간수들의 작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수감자들에게 집에 전화를

걸어 강제로 학대를 당하면서 친척들로부터 돈을 갈취했습니다.

“우리가 부르면 우리는 울고. 머리를 때린다. 순종하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몸을 불태웁니다. 우리 아버지는

농부입니다. 그는 돈이 없어서 우리 집을 팔았습니다. .”

오스만의 자유(단명)는 그의 가족에게 5,000달러(3,800파운드)의 손해를 입혔습니다.

아직도 유럽에 가고 싶냐고 물으니 수건으로 눈을 가리고 엉엉 울기 시작했다.

“나는 그냥 이 곳을 떠나 내 나라로 가고 싶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