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삶]‘자유’만 보이던 발리의 가게들…우리가 몰라봤네, 그들의 생존 노력


저녁을 먹으러 단골 식당에 갔다. ‘와룽 비치’라는 곳으로, 주인들 인심이 좋아 항상 개와 아…

Source